Press Release 보도모음


한복의 아름다움 뽐낸 로웰고 한국어반 학생들…글로벌 페스티벌서 ‘한복 패션쇼’ 선보여

2023-05-09
조회수 454

샌프란시스코 로웰고등학교 글로벌 페스티벌에서 ‘한복 패션쇼’가 열려 학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로웰고등학교에서는 지난 4월 21일 여러 나라의 문화를 소개하는 ‘글로벌 페스티벌’이 펼쳐졌다. 이날 로웰고 한국어반 학생 30여 명은 한국의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한문화진흥협회’에서 보내온 한복 30벌을 입고 패션쇼를 펼쳤보였다. 한국어반 학생들은 한복 패션쇼 외에도 로웰고 2천700여 학생들에게 한국음식, K-POP, 전통 놀이 등 한국의 문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로웰고 한국어반 학생들은 김도연 교사의 지도로 한국 명절에는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 딱지치기, 한복 입기 등 체험학습을 통해 한국 문화를 익히며, 추석에는 송편을 만들고, 설날에는 떡만두국을 만들어 학생 및 교직원들과 함께 시식을 하기도 한다. 지난 3.1절에는 학부모들이 참여해 한국어반 학생들을 인솔, 안중근 의사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영웅’을 단체 관람한 후 한국 역사문화 행사로 현장학습을 다녀오기도 했다.

샌프란시스코 한국교육원(원장 강완희)는 최근 샌프란시스코 통합 교육구의 재정난으로 한국어 과목을 폐지하려는 움직임 속에서도 김도연 교사를 중심으로 한국어 수업을 지켜내는 것은 물론 오히려 키워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인들의 후원도 이어졌다. 10여 년이 지난 한국어 교재들을 교체하는데 전 로웰고 학부모회에서 1만4천달러를 쾌척했으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샌프란시스코협의회 자문위원들은 지난 추석에 ‘한가위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다. 3.1절에는 김한일 샌프란시스코 한인회장이 치약, 칫솔이 담긴 구강청결용품 등 푸짐한 기념품을 보내왔다.

강완희 원장은 “주말에도 쉬지 않고 재외동포 2, 3세 한국어 교육에 헌신하는 한국학교 선생님들 뿐만 아니라, 정규학교에서 스페인어, 프랑스어, 중국어, 일본어, 이탈리아어 등 세계 여러 나라 언어들 틈에서 한국어 교육을 지켜내고 키워내려는 선생님들의 노력과 열정을 보며 독립투사의 모습을 보게 된다, 그 모습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며 “앞으로도 이 지역에 한국어교육이 뿌리 깊은 나무로 굳건하게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이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베이뉴스랩 기사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