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elease 보도모음


로웰고 글로벌 페스티벌에서 빛난 한복 패션쇼!

2023-05-09
조회수 387

샌프란시스코의 공립고등학교인 로웰고의 한국어반 학생들은 4월 21일 열린 여러 나라의 문화를 소개하는 글로벌 페스티벌에서 2,700명 전교생에게 한국음식, 한복, K-POP, 전통 놀이 등 한국 문화를 소개했다.

한국어 교사 2년 차인 김도연 교사가 샌프란시스코 교육구의 재정난으로 인해 한국어 과목을 없애려는 위태로운 상황에서도 고군분투하며 한국어 수업을 지켜 지금은 오히려 키워내고 있다.

한국 명절에는 운동장에서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 딱지치기, 한복 입기 등의 체험 학습을 한다. 추석에 학생들은 직접 송편을 만들고, 설날에는 선생님이 학생들과 교직원을 위해 150명분의 떡만둣국을 끓여 주기도 하였다. 또한, 삼일절을 기념하여 학부모 10명과 함께 한국어 채택 학생 142명을 인솔하여 안중근 일대기를 다룬 영화 '영웅'을 단체 관람한 후 한국 역사문화행사로 마무리한 현장학습을 주도하기도하였다.

'불광불급(不狂不及)! 미치지 않으면 미치지 못한다.'라는 말이 있다. 선생님의 열정에 전 로웰고 학부모회에서는 10여 년이 지난 한국어 교과서를 교체하도록 $14,000을 쾌척하였고, 작년 추석에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회원들의 자원봉사로 풍요로운 한가위 행사가 되었으며, 삼일절 행사에는 김한일 샌프란시스코한인회장이 치약과 칫솔 등 푸짐한 기념품을 후원해 주어 뜻깊은 행사가 되었다. 그리고 한문화진흥협회에서는 한복 30벌을 보내와 이번 축제에서 학생들은 발랄하고 상큼한 한복 패션쇼로 로웰고 학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샌프란시스코 한국교육원장 강완희는 주말에도 쉬지 않고 재외동포 2, 3세 한국어교육에 헌신하는 한국학교의 선생님들뿐만 아니라, 정규 학교에서 스페인어, 프랑스어, 중국어, 일본어, 이탈리아어 등 여러 언어들 틈에서 한국어를 지켜내고 키워내려는 선생님들의 노력과 열정을 보면 독립투사 같은 그 모습에 저절로 고개가 숙여진다며, 앞으로도 이 지역에 한국어교육이 뿌리 깊은 나무로 굳건하게 성장해 갈 수 있도록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이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